고려대학교의료원

병원소식

[안암] 이재명 교수팀, ATW 2020 최우수초록상 수상

고려대 안암병원 이재명 교수팀,

Asian Transplantation Week 2020 최우수 초록상 수상

 

B/C형 간염 양성인 기증자로부터의

장기이식 현황의 분석과 해외 이식 사례들을 통해

장기 이식 성공률 증대의 방향성 제시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중환자외과 이재명 교수팀(이재명 교수, 외과 박훈성 전공의)이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온오프라인으로 개최된 국제 학술대회 ‘Asian Transplantation Week 2020’에서 최우수 초록상(Best Abstract Award-Gold)을 수상했다.

 

 ATW 2020은 대한이식학회에서 주관하고 총 24개 국가에서 600여명의 의사들이 참여한 국제학술대회로, 이재명 교수팀은 간염바이러스(HBV/HCV) 양성인 뇌사자 장기기증 현황을 보고하고 이식대상장기 확대의 필요성을 제시한 연구 ‘Organ donation from donors with viral hepatitis in South Korea: a 20132017 nationwide data analysis’를 통해 이번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연구팀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간 발생한 잠재뇌사자 92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뇌사판정 후 장기기증이 진행된 경우는 2460건이었다. 이 중 B형 또는 C형 간염 바이러스 양성인 기증은 333건이었으나 실제 이식까지 이어진 것은 71건에 그쳤다. 실제 기증으로 이어지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이식 거부로서 90건에 달했다.

 

 현재 우리나라 장기이식 가이드라인은 간, 신장 이식에서 기증자가 HBV/HCV 양성인 경우 수혜자 또한 각각 양성이어야만 이식이 가능하다.

 

 이재명 교수는 장기부전환자들은 이식만이 마지막 희망인데, 그 수에 비해 기증자의 수가 부족하다보니 환자가 대기중에 사망하는 경우도 많은 것이 현실이며 이식 전/후 간염 치료 프로토콜의 확립과 장기기증/수혜의 인식개선을 통해 더 많은 장기부전환자들이 새 삶을 얻는 가능성을 키울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훈성 전공의는 이번 연구에 대해 국내 최초로 뇌사자 장기이식 중 B/C형 간염 양성인 기증자로부터 진행된 이식의 현황을 분석한 연구라고 소개하며 이번에 다루지 못한 HBV/HCV 양성인 기증자로부터 진행된 장기이식의 성적에 관련된 후속 연구에 매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