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의료원

병원소식

[안암] 박정수 교수팀, 근무형태와 치주염 관계 밝혀

교대근무, 불규칙한 수면습관

치주염 위험 2배 이상 높여

 

치주과 박정수 교수팀, 근무형태와 치주염 관계연구

교대근무자 2.17, 긴 수면시간 동반시 2.33배 높아

 

 

 

 

 

 

  

 최근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박정수 교수팀(1저자 안암병원 치주과 박정수 교수, 의학통계학협동과정 박사과정 정유진, 교신저자 안암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송인석 교수, 구로병원 교정과 정석기 교수)이 근무형태와 수면장애가 치주염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을 규명했다.

 

 박 교수팀은 2007년부터 2012년 까지의 국민건강영양조사의 22,508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근무형태에 따라 주간근무자와 교대근무자로 구분하고, 하루 정상수면시간 6~8시간을 기준으로 5시간 이하와, 9시간 이상의 수면을 취하는 사람들로 나눴다.

 

연구결과, 밤낮이 바뀌는 교대근무자가 주간근무자에 비해 치주염의 위험이 2.17배 높은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주간근무자에게서는 수면시간이 큰 영향이 없었던 반면, 교대근무와 더불어 수면시간이 짧은 경우 2.13, 수면시간이 지나치게 긴 경우 2.33배 까지 위험도가 높아지는 양상을 확인하여, 불규칙한 수면습관이 치주염과 깊은 관계가 있다는것을 밝혔다.

 

 치주염은 잇몸을 넘어 치조골까지 염증이 확산된 것을 말하는데, 당뇨,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폐렴 등과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조산 및 미숙아 출산 등과도 깊은 연관성이 있을 정도로 전신에 걸쳐 건강에 영향을 주는 질환이다. 치주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구강관리, 절주, 금연, 적절한 영양섭취 등이 필수적이며,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이 좋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치주과 박정수 교수는 이번 연구에 대해 교대근무에서 오는 스트레스와 수면장애가 치주염을 일으키고 악화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연구라고 설명하며, “치주염뿐 아니라 대사질환, 뇌심혈관질환 등의 만성 및 중증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교대근무자라면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것을 시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송인석 교수는 치주염과 같은 치주질환은 오랜 시간동안 누적되어 나타나는 질환이며 초기에는 자각증상이 없기 때문에 자칫 병을 키우기 쉽다, “만성질환을 앓고 있거나 교대근무자인 경우, 구강위생에 더욱 깊은 관심을 갖고 주기적인 구강검진을 통해 건강을 지키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 연구 ‘Shift work sleep disorder is closely associated with an increased risk for periodontal disease’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과 한국연구재단의 기초과학연구프로그램으로 수행되었으며, 국제임상치주학회지 ‘Journal of Clinical Periodontology(Impact Factor:5.241)’ 최신호에 게재되며 학계의 주목을 받고있다.